일본제품 불매운동 속 토요타 ‘캠리’ 스포츠 에디션 출시...‘3천710만원’ [모터그램]
일본제품 불매운동 속 토요타 ‘캠리’ 스포츠 에디션 출시...‘3천710만원’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20.02.14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시작된 일본제품 불매운동 영향으로 일본차 판매가 급감하고 있다. 이에 일본계 브랜드들이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는 상황. 가격 할인으로 고객 잡기에 나선 것은 물론 희망퇴직 등 구조조정까지 검토하는 브랜드도 나왔다.

이러한 가운데 토요타코리아는 14일 강남전시장에서 '캠리 스포츠 에디션' 미디어 포토 세션 행사를 열고 200대 한정 판매에 들어갔다.

'캠리 스포츠 에디션' 투톤 모델 외관 [토요타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캠리 스포츠 에디션' 투톤 모델 외관 [토요타코리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캠리 스포츠 에디션은 캠리 가솔린 차량에 스포티한 디자인 요소를 가미해 역동적인 이미지를 강조한 모델이다. 레드 컬러를 기본으로 하는 모노톤 모델과 사이드미러, 루프, 리어 스포일러(뒷날개)를 검은색으로 마감한 투톤 모델로 출시됐다.

최고출력 207마력(PS), 최대토크 24.8kg·m의 힘을 내는 2.5ℓ 가솔린 엔진이 장착됐고 스티어링 휠의 '패들 시프트'를 통해 스포츠 주행모드에서 보다 강력한 주행감을 느낄 수 있다.도요타의 예방 안전 기술인 TSS와 10 SRS 에어백,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와 오토 홀드 등 안전·편의 사양도 갖췄다.

가격은 부가세 포함 모노톤 모델 3천710만원, 투톤 모델 3천810만원으로 무엇보다 국산 중형 세단과 비교할 만한 가격 경쟁력이 눈에 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