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북동부서 군인 1명 총기 난사...인명피해 발생
태국 북동부서 군인 1명 총기 난사...인명피해 발생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2.09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국 북동부에서 주말인 현지시간으로 8일 오후 군인 1명이 부대와 쇼핑몰 등에서 총기를 난사, 최소 20명이 숨지고 42명이 부상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9일 현지 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사건은 8일 오후 3시 30분께 태국 수도 방콕에서 북동쪽으로 250㎞ 떨어진 나콘랏차시마시의 인근 한 군부대 내에서 시작됐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짜끄라판 톰마(32) 선임 부사관이 부대 지휘관과 지휘관의 장모, 동료 군인 등 3명을 총으로 쏴 숨지게 한 뒤 무기고에서 총기와 탄약을 탈취했다.

로이터 통신은 짜끄라판이 한 주택에서 2명을 살해한 뒤 군부대로 향했다고 지역 경찰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짜끄라판은 이어 군부대에서 훔친 군용 차량을 몰고 오후 6시께 시내 대형 쇼핑몰인 '터미널 21 코라트 몰'(Terminal 21 Korat mall)에 도착했고, 입구에서 기관총을 난사한 뒤 쇼핑몰 안으로 진입해 일부 손님을 인질로 잡고 군경과 대치했다.

이 때문에 최소 20명이 목숨을 잃었고, 42명이 부상했다고 태국 당국이 밝혔다.

태국 보건부는 애초 최소 21명이 숨졌다고 밝혔다가 사망자 수를 최소 20명으로 수정했다. 그러나 부상자 가운데 9명은 응급 수술을 받고 있고, 쇼핑몰 내부 수색이 완전히 끝나지 않아 희생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