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국제학교 NLCS Jeju, “옥스브리지 10명 합격”
제주 국제학교 NLCS Jeju, “옥스브리지 10명 합격”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20.01.28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 국제학교 NLCS Jeju에서 옥스퍼드 대학과 캠브리지 대학 입학생 10명을 배출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2020년 졸업을 앞둔 13학년 학생들이 이뤄낸 이 같은 성과는 NLCS Jeju 개교 이래 가장 큰 쾌거이자 국내 전체에서 보더라도 이례적인 상황이다”라고 전했다.

김준혁, 김시헌, 이해나, 이선우, 박원영, Yuanyuan Shen, 신재현, 손민성, 백은솔, 조민재 등 10명은 옥스퍼드 대학과 캠브리지 대학에서 건축학, 미술학, 정치학&역사학 등 다양한 학문을 공부하게 된다. 

이외에도 NLCS Jeju의 2020년 졸업예정 학생들은 코넬 대학교, 펜실베이니아 대학교와 같은 미국 내 아이비리그 대학교와 최상위 대학에 조기전형의 일종인 얼리 디시즌(Early Decision)으로 지원해 유의미한 결과를 거두었으며, 장학금을 받는 경우도 있다고 알려진다. 

뿐만 아니라 미시간 대학교, 뉴욕대학교, 파슨스 대학교, 프랫 대학교에서도 합격을 했으며, 3월 말 경에는 다른 아이비리그 대학의 결과가 발표되면 더욱 좋은 소식이 있을 것으로 관계자들은 기대하고 있다. 

관계자는 "NLCS Jeju는 제주 영어 교육도시에 세워진 최초의 국제학교로, 4~18세 한국 및 외국인 학생들이 수학한다. 1850년에 설립된 NLCS 영국 본교의 160년 전통과 학업 우수성을 이어가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학업적 우수성 ▲수준 높은 학생 생활지도 ▲차별화된 교과 외 활동을 교육 철학으로 하며, 특히 대학 지원 팀을 구성해 학생에게 가장 적합한 대학을 찾아주는 네트워크를 만들고, 지도 교사와 정기적인 커뮤니케이션을 통해 개별 학생들의 강점과 욕구를 파악해 진학 계획을 설정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NLCS Jeju의 Lynne Oldfield총교장은 “세계 유수 대학들이 본교의 학생들을 주목하고 있다”며, “그동안 학생들이 보여준 두드러진 역량을 매우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으며, 우수한 대학 입시결과에 대해 축하하는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