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도시철도, 역사 내 불법촬영 점검 안심도우미 운영...안전한 이용 환경 기대
대구도시철도, 역사 내 불법촬영 점검 안심도우미 운영...안전한 이용 환경 기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1.27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도시철도공사는 오늘 27일 역사 화장실 등에서 불법촬영 행위를 막기 위해 불법촬영 점검단 안심도우미 사업을 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노인 일자리 사업과 연계해 불법촬영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고 안전한 도시철도 이용 환경을 만드는데 목적이 있다.

(대구도시철도공사 제공)
(대구도시철도공사 제공)

서구·달서·수성·달성 시니어클럽 등 7개 단체 회원 233명이 안심도우미로 참여한다.

이들은 연말까지 1호선, 2호선, 3호선 모든 역사에서 매일 2차례 이상 화장실이나 수유실 등에 몰래카메라가 설치됐는지 점검하게 된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