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기 옹호 집회 앞둔 버지니아주, 트럼프도 가세?
총기 옹호 집회 앞둔 버지니아주, 트럼프도 가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1.18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지니아주의 대규모 총기 옹호 집회를 앞두고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국 버지니아주 대법원이 내주 버지니아 리치먼드에서 열리는 총기 옹호 집회에 총기 소지를 허락해 달라며 총기 옹호 단체가 낸 소송을 기각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앞서 버지니아주 정부는 오는 20일 예정된 총기 옹호 집회에 무장단체의 참여가 우려된다며 지난 15일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17일 저녁~21일 저녁까지 주의회 의사당 인근에서 모든 종류의 무기 소지를 금지했다.

총기 옹호 단체는 주 정부의 조처가 수정헌법 1조의 표현의 자유와 2조의 총기 소유의 권리에 위배된다며 이를 취소해 달라고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주 대법원은 미 대법원 및 다른 법원의 기존 판례를 근거로 수정헌법 2조의 총기 소유 권리가 무제한으로 허용되는 것은 아니라며 이같은 판결을 내렸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17일 트위터에 "버지니아에서 수정헌법 2조가 심각한 공격을 받고 있다"라며 "민주당을 뽑으면 이런 일이 생긴다. 그들은 당신의 총을 빼앗아간다"라고 비난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