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오바마 '급식 건강식단법'사라지나...트럼프, 새로운 조치 도입
미셸 오바마 '급식 건강식단법'사라지나...트럼프, 새로운 조치 도입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20.01.18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미셸 오바마 여사의 '학교급식 건강식단법'에 역행하는 새로운 조치를 도입한다.

17일(현지시간) 소니 퍼듀 미국 농무장관은 교내 식당에서 학생에게 제공하는 선택식 규정을 완화하고 영양 기준을 맞추기 위한 다양한 채소류를 허용하는 새 규정을 발표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퍼듀 장관은 "너무 많은 잔반이 배출되고 있으며, 학생들의 영양과 입맛을 모두 맞추기 위한 상식적 수준의 융통성이 더욱 필요하다는 학교 당국의 의견에 따른 것"이라며 급식법 개정 취지를 설명했다.

이어 이번 조치로 학교 당국이 학생의 기호에 맞는 급식을 제공할 수 있는 유연성을 높이고 잔반을 줄일 뿐만 아니라 행정적 부담도 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건강 급식 옹호론자들은 새 규정이 영양 기준을 약화하려는 시도라며 반발하고 나섰다.

공익과학센터의 콜린 슈워츠 법무 부국장은 "학교에 다니는 아이들이 이제 학교에서 제공되는 더 건강하고 균형 잡힌 점심 대신 매일 피자와 햄버거, 감자튀김이나 과자를 먹을 수 있게 됐다"라고 비난했다.

한편 학교급식 건강식단법은 지난 2010년 오바마 대통령이 서명한 법안으로 학교 급식에 과일과 채소, 통밀 등 정제되지 않은 급식을 포함하고 지방과 염분을 줄여 영양 기준을 높인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