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되고 싶은 추미애? 견디는 게 왕관인가 비난인가... [시선만평] 
왕이 되고 싶은 추미애? 견디는 게 왕관인가 비난인가... [시선만평]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20.01.1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박진아 /일러스트 – 구본영 수습)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9일 검찰 고위직 인사와 관련해 야당이 ‘검찰총장 의견 묵살한 인사’라고 비판하자 “검찰총장이 제 명을 거역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추 장관은 “인사위 30분 전이 아니라 그 전날도 의견을 내라고 했고, 1시간 이상 통화하면서도 의견을 내라고 했다. “하지만 검찰총장은 제3의 장소에서 구체적인 인사안을 갖고 오라면서 법령에도, 관례도 없는 요구를 했다. 이건 있을 수 없는 일 아닌가”라고 말했다.

한편 이에 대해 박지원 대안신당(가칭) 의원은 "법무부 장관이 검찰을 지휘할 수는 있지만, 명령복종 관계는 아니지 않는가“라고 말 하며 추 장관의 발언을 비난했다. 

쉽지 않은 법무부장관과 검찰총장의 관계. ‘거역’이라는 표현을 쓴 추미애 장관, 박지원 의원의 말처럼 그는 왕(?)이 되고 싶은 것인지 그렇다면 무엇을 견뎌야 하는 것인지 고민이 필요해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