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세무조사 벌여 탈세 법인에 지방세 추징..."철저한 세무조사로 조세 정의 실현"
경기도, 올해 세무조사 벌여 탈세 법인에 지방세 추징..."철저한 세무조사로 조세 정의 실현"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30 09: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올해 한 해 96개 법인을 대상으로 세무조사를 벌여 탈세를 한 78개 법인을 적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올해 세무조사는 최근 4년간 50억 원 이상의 과세물건을 취득하거나 1억원 이상의 지방세를 감면받은 법인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경기도 제공]
[경기도 제공]

경기도는 제대로 납부하지 않은 지방세 411억 원을 추징했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성실도 분석기법을 도입해 탈루가 의심되는 기업들을 우선해서 조사 대상에 선정했다.

이번 조사를 통해 추징한 세금을 세목별로 보면 취득세 378억원(92.0%), 재산세 2억원(0.4%) 등이고, 추징 사유는 무신고 254억원(61.6%), 과소신고 110억원(26.9%), 부정 감면 45억원(10.9%), 기타 2억원(0.6%) 등이다.

이의환 경기도 조세정의과장은 "철저한 세무조사로 조세 정의를 실현하겠다"고 전했다.

경기도는 탈세 법인에 대해서 끝까지 추적해 추징하고 성실 납세 기업과 소상공인 등에 대해서는 최장 3년간 세무조사를 유예해 부담을 덜어주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