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서 규모 3.5 지진 발생...주요시설 피해 신고 없어
밀양서 규모 3.5 지진 발생...주요시설 피해 신고 없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30 06: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밀양시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했다.

부산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30일 0시 32분 8초 경남 밀양시 동북동쪽 15km 지역에서 규모 3.5의 지진이 발생했으며 오전 1시까지 들어온 "지진동을 느꼈다"는 신고는 4건이었다.

신고 내용을 살펴보면 "누워 있는데 건물이 약간 흔들리는 것을 느꼈다"는 내용이 대부분이었으며 지진 피해 신고는 없었다고 전했다.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소방본부 측은 "고리원전이나 김해공항 등 국가 주요시설에서도 지진 피해 신고가 들어오지 않았다"라고 덧붙였다.

또한 부산기상청 관계자에 따르면 부산의 예상 지진 최대 진도가 2로 측정됐다. 진도 2는 조용한 상태나 건물 위층에 있는 소수의 사람만 느낄 수 있으며 진도 1은 대부분 사람은 느낄 수 없으나 지진계에는 기록된다. 진도 3에서는 실내나 건물 위층에 있는 사람이 현저하게 느끼고 정지하고 있는 차가 약간 흔들리며 진도 4는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느끼고 일부가 잠에서 깰 정도다.

기상청은 이날 0시 32분께 경남 밀양시 동북동쪽 16㎞ 지역에서 규모 3.5 지진 발생했으니 낙하물로부터 몸 보호하고 진동 멈춘 후 야외 대피하며 여진을 주의하라는 내용의 긴급 재난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한편 오전 1시 44분께 밀양시 동북동쪽 15㎞ 지역에서 규모 2.1의 여진이 발생했으나 부산에서는 감지되지 않았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