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 협의체’ 선거법 및 검찰개혁 법안에 최종 합의...한국당 비판 수위 최고조 [시선만평]
‘4+1 협의체’ 선거법 및 검찰개혁 법안에 최종 합의...한국당 비판 수위 최고조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12.23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구본영 수습)

4+1(민주당/바른미래당통합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23일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및 검찰개혁 법안에 대한 수정안에 최종 합의했다. 이는 연동형 비례제 도입이라는 원칙을 지키기 위해 한 발씩 물러선 결과로,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4+1 협의체에서 선거법에 대해 정리를 했고 공수처 및 검경수사권 조정 부분도 거의 지금 의견이 좁혀지고 있다"면서 "마지막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23일 한국당을 제외한 범여권 '4+1' 협의체의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적용 선거제 개혁안 협상이 사실상 타결된 것과 관련, "추한 야합 막장 드라마"라며 비판의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이처럼 국회의 연말 대치정국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