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이름값 못하는 ‘패스트트랙’ 처리에 본격 나서...물 만난 거북이 되려나 [시선만평]
여야, 이름값 못하는 ‘패스트트랙’ 처리에 본격 나서...물 만난 거북이 되려나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12.10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구본영 수습)

여야가 이름값 못하고 지지부진하고 있는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10일 원내대표급 회담을 열고 내년도 예산안,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처리를 위한 막판 채비에 들어갔다.

이미 예산안 수정안 합의를 완료한 '4+1' 협의체는 선거제 개혁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합의안도 서둘러 도출해 한국당 협조 없이 본회의에서 모두 처리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의당 심상정 대표 역시 지난9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개혁 법안을 11일에 상정하지 않고 또 미루게 된다면 정의당도, 심상정도 중대 결단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