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손흥민, 번리 상대로 ‘폭풍 질주’후 원더골... 팀 5-0 대승
토트넘 손흥민, 번리 상대로 ‘폭풍 질주’후 원더골... 팀 5-0 대승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08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슈퍼 소닉’ 손흥민이 ‘원더골’로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손흥민은 8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번리와 2019-2020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홈경기에서 1골 1도움을 기록하면서 팀의 5-0 대승에 힘을 보탰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사진=연합뉴스 제공)

손흥민은 전반 4분 만에 해리 케인의 결승골을 도왔고, 전반 32분 '폭풍 질주'로 쐐기골까지 꽂으면서 이날 경기의 '킹 오브 더 매치'로 선정됐다.

경기가 끝난 뒤 손흥민은 "10호골이 중요한 게 아니라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면서 "앞으로 더 많은 골을 넣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려야 하는 게 저의 임무다. 지금에 만족하기보다는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인생 최고의 득점'이라는 찬사에 대해선 "저에게는 모든 골이 소중하다. 셰필드전 때 굴절돼 들어간 골도 소중하다. 오늘 골도 소중하다"고 밝혔다.

토트넘의 조제 모리뉴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에 대해 "엄청난 득점이었다"고 칭찬했다. 그는 "오늘 득점 이전부터 내 아들은 손흥민을 호나우두 루이스 나자리우의 이름을 따서 '손나우두'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모리뉴 감독은 "손흥민의 득점이 터지는 순간 내가 보비 롭슨 감독 옆에서 호나우두의 기막힌 득점 장면을 봤을 때가 떠올랐다"라고 말했다.

그는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 박지성에 관해 이야기 했던 것을 기억한다"라며 "한국 선수들은 지도하기가 아주 좋다. 손흥민은 환상적인 선수다. 그래서 나는 행복하다"고 칭찬했다.

한편,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 앞서 한국 축구의 '레전드' 박지성으로부터 아시아축구연맹(AFC) '올해의 국제선수상' 트로피를 전달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