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라운 토요일’ 현인 신라의 달밤 가사 역대급 난이도... 현인의 바이브레이션에 혼란
‘놀라운 토요일’ 현인 신라의 달밤 가사 역대급 난이도... 현인의 바이브레이션에 혼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07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놀라운 토요일’에 현인의 ‘신라의 달밤’이 문제로 출제되었다.

7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서는 다비치가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다.

(사진=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방송화면 캡처)

이날 출제된 문제는 탄생 100주년을 맞이한 한국 가수 1호 현인의 ‘신라의 달밤’이었다. 문제 출제 구간은 “아름다운 궁녀들 그리웁구나. 대궐 뒤의 숲 속에서 사랑을 맺었던가”였다.

붐은 역대급 난이도라며 걱정했지만 멤버들은 “자주 흥얼거리던 노래”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노래가 시작 되고 멤버들은 현인의 바이브레이션에 혼란스러워 했다. 문세윤은 “누가 뒤에서 흔든 거 아니냐”고 했고, 피오 역시 “많이 추우셨던 것 같은데”라며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강민경은 그 와중에 “첫 줄 완벽하게 들었다”고 말해 멤버들을 놀라게 만들었다.

한편 tvN 예능 프로그램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은 매주 토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