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 접대, 연예기획사 스타쉽-울림 포함...조심스러운 모습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 접대, 연예기획사 스타쉽-울림 포함...조심스러운 모습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0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등이 포함된 연예기획사가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리즈 안준영 PD에게 방송 당시 접대한 의혹을 받고 있다.

이번에 검찰에 기소된 피의자는 총 8명이다. 엠넷 김용범 CP(책임 프로듀서)와 안준영 PD, 이모 PD 외에 나머지 5명은 모두 연예기획사 인물로 알려졌다.

(엠넷 제공)
(엠넷 제공)

공소장에 적힌 회사 재직 기간과 범죄 내용, 법원 사건번호에 따른 정보 내역을 종합해 보면 해당 5명 중 김모 대표와 김모 부사장은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이고, 이모 씨는 사건 당시 울림엔터테인먼트 직원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안 PD에게 유흥주점 등지에서 적게는 1천만원, 많게는 5천만원의 향응을 제공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기획사들은 입장을 아직 내놓지 않고 있으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