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이션 상영과 강연이 한자리에...최강애니전 2019 페스티벌 종료
애니메이션 상영과 강연이 한자리에...최강애니전 2019 페스티벌 종료
  • 보도본부 | 조재휘 기자
  • 승인 2019.12.06 1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니메이션 애호가 및 창작자 1,000여명과 함께한 애니메이션 축제의 장

서울시와 서울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소기업지원기관 SBA(서울산업진흥원, 대표이사 장영승)는 지난 29일부터 30일까지 이틀간 CGV 명동역 씨네라이브러리에서 진행한 ‘최강애니전 2019 페스티벌’이 마무리 됐다고 밝혔다.

13회째를 맞은 최강애니전은 총 32개국 56편의 애니메이션 상영회와 애니메이션의 제작·디자인·사업화·평론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 중인 전문가 15인의 강연으로 구성되어 애니메이션 애호가 및 전공자들의 발길을 끌었다.

안시 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오타와 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애니마페스트(AnimaFest) 자그레브 등에서 수상한 작품들과 비메오 스태프 선정작(Vimeo Staff Pick)을 애니메이션 관람 취향별로 프로그래밍 한 6가지 섹션과 실제 인물의 인터뷰를 담아 애니메이션으로 다큐멘터리를 제작한 김준기 감독의 특별 섹션 등 총 7개 섹션으로 관객들과 만났다.

특히, 어린이 관객을 위해 ‘꿈의 놀이터’라는 이름으로 안시 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 엄선한 작품들로 별도의 키즈 세션을 마련했다. 관계자는 “다수의 페스티벌 수상에 빛나는 <큰 늑대와 작은 늑대(레미 뒤랭)>를 비롯하여 <더 폭스 앤 더 버드(사무엘 기욤, 프레데릭 기욤)>, <달콤한 저녁(리아 베르텔스)> 등으로 구성하여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전했다. 

15인의 연사가 참여한 ‘애니메이션 토크’의 첫 강연으로 애니메이션과 다큐멘터리의 경계를 주제로 일본군 성노예 피해 할머니들과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육성을 담은 <소녀이야기>, <환>, <소녀에게>를 제작한 김준기 감독이 나섰다. 김준기 감독은 애니메이션이 역사의 사실을 다룰 때 가장 조심히 다루어야 할 부분으로 사실을 왜곡 없이 그대로 전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파닥파닥(2012)> 개봉 후 7년 만에 새로운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스트레스 제로> 제작을 완료한 이대희 감독은 작품 소개와 함께 일상에서 콘셉트와 아이디어를 얻는 방법과 VR 촬영 등 새로운 촬영 기술을 연출에 적용했던 경험 등을 공유했다.

<날아라 슈퍼보드>, <로보트태권브이 4D>등 다수의 국내외 애니메이션과 게임의 콘셉트 디자이너 이영운 감독은 컬러보드의 제작, 배경과 캐릭터 수의 의미에 대해 제작자들도 간과하고 있던 부분들을 상기하는 시간을 마련했다. 네이버 그라폴리오의 임현숙 부장은 그라폴리오의 역할과 향후 작가 지원방안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다.

한편, SBA 서울애니메이션센터 애니메이션 제작지원 감독 5인이 진행한 ‘디렉터 스포트라이트: 단편애니 제작의 A to Z’에서는 <마왕의 딸 이리샤>의 장형윤 감독을 중심으로 <심심> 김승희 감독, <반도에 살어리랏다>의 이용선 감독, <지옥문>의 김일현 감독, <움직임의 사전>의 정다희 감독이 함께 무대에 올라 애니메이션을 제작하게 된 계기, 아이디어 스케치부터 작품에 이르기까지의 제작과정, 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출품과 배급 노하우 등 작품활동 전반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었다. 

이어 ‘배경 애니메이터’ 부문에서 미국의 에미상을 수상한 레드독컬처하우스의 김준호 감독은 이호준 감독과 함께 넷플릭스 오리지널 콘텐츠 <Love, Death+Robots> 중 '굿 헌팅'의 배경과 디자인의 설정에 대한 세세한 업무과정을 전하며 넷플릭스와의 협업과정에 대한 창작자의 궁금증을 해소시켰다.

스마트스터디벤처스의 이현송 대표는 숏폼 콘텐츠 ‘핑크퐁’의 성공사례를 통해 애니메이션이 글로벌 비즈니스 인프라가 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홍익대학교 게임디자인학과 김규현 교수는 애니메이터로 미국의 소니픽쳐스 애니메이션, 픽소몬도, 씨네사이트스튜디오, 소니픽쳐스 이미지웍스, 조익, 엔웨이브에서 <스파이더맨>, <소닉>, <빅풋> 등의 제작에 참여한 경험을 공유했다. 

일본에서 활동하는 허평강 감독은 오타쿠층의 지지를 받는 일본 애니메이션 스토리와 오타쿠층이 어떻게 형성되며 이들을 어떠한 방식으로 마케팅에 참여시키는 지 등을 소개했다.

마지막 강연에서 <기생충>의 영어 번역가로 활약한 달시 파켓(Darcy Paquet) 집행위원장은 영화 평론가로서 한국 애니메이션 작품의 과거를 살펴보고 미래를 전망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그는 국내외 합작이 늘어나면서 국제적인 감각도 충분히 갖추고 있다고 전하며 한국 애니메이션의 밝은 미래를 전망했다.  

SBA 박보경 서울애니메이션센터장은 “국내 애니메이션 애호가와 학생, 관계자들에게 이번 행사가 신선한 영감과 재미, 감동을 주고받는 교류의 장이 되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