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EG를 대체할 고효율-고화질 이미지 파일 형식 ‘HEIF(히프)‘[지식용어]
JPEG를 대체할 고효율-고화질 이미지 파일 형식 ‘HEIF(히프)‘[지식용어]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12.06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 이시연 수습기자 / 디자인 최지민, 구본영 수습] 셀카를 찍거나 풍경 사진을 찍고 컴퓨터로 저장할 때 가장 흔하게 사용하고 있는 확장자는 JPEG(제이펙)일 것이다.

JPEG은 GIF(지프)와 함께 사진을 통신에 사용하기 위해 압축해 주어 인터넷 상에서 가장 자주 사용되어 왔다. 하지만 256색을 표시할 수 있는 GIF에 비해 데이터의 압축 효율이 더 좋고 1,600만 색상을 표시할 수 있어 더 각광받아 왔다.

그러나 최근 스마트폰의 발달로 이미지 저장을 컴퓨터에만 한정하지 않고 스마트폰에 저장하는 경우가 빈번해 지고 있기에 컴퓨터에 비해 작은 용량을 가진 스마트폰은 그만큼 더 효율적인 이미지 압축 포맷이 필요했다.

이에 2015년 동영상 전문가 그룹 ‘MPEG(엠펙)'이 HEIF(히프)를 개발했다. HEIF(High Efficiency Image File Format)는 기존 이미지 압축 기술이었던 JPEG보다 더 효율적인 이미지 압축 저장방식으로 저장 용량을 절반으로 줄여주는 새 이미지 압축 저장방식이다.

현재 이러한 HEIF 포맷을 도입한 전자기기 회사는 애플이 유일하다. 애플사의 아이폰 카메라 포맷 설정에 들어가 보면 사진 저장 방식을 고효율(HEIF)과 높은 호환성(JPEG)으로 구분해 놓은 것을 볼 수 있다.

애플에 따르면 “아이폰으로 촬영되는 사진은 매년 1조 장에 이르며 스마트폰의 성능과 화질이 더욱 좋아지면서 파일의 크기 또한 커지게 되었는데 이에 2017년부터 아이폰7 이상 기종에 'HEIF'를 도입하게 된 것”이다.

이렇게 HEIF는 저장공간을 절약할 수 있다는 장점뿐만 아니라 현존하는 이미지 파일 형식 중 가장 고화질을 제공한다. JPEG이 8비트 컬러 이미지를 지원해 온 것과 달리 HEIF는 16비트까지 지원해 더 넓은 색상 대역(帶域)을 제공한다. 이는 이미지 저장시 색 정보를 덜 손상시키고 더 정확하게 색을 표현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한 HEIF의 또 다른 장점은 사진뿐만 아니라 동영상 압축 효율을 두 배로 높여줄 수도 있다. HEIF는 영상 파일 형식인 HEVC(High Efficiency Video Coding)에 기반을 두고 있으며 기술적으로 실제 이미지 포맷이라기보다 이미지와 오디오를 함께 담는 컨테이너 방식에 가깝기 때문이다. 즉 HEVC 형식으로 저장된 영상의 스틸 이미지를 담는 방식인데 이는 애플의 ‘라이브 포토’ 기능과 비슷하다고 생각하면 이해가 빠를 것이다.

이러한 장점에도 불구하고 당장 모든 스마트폰 및 인터넷에서 HEIF를 사용하기는 어려울 듯 하다. HEIF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MPEG에 지급해야 되는 로열티가 상당한데, 이 때문에 애플을 제외한 다른 IT분야에서는 HEIF기능을 탑재하고 않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1992년 이후 30년 동안 사용되어 온 JPEG을 대체할 유일한 이미지 파일 형식이기 때문에 조만간 대부분의 스마트폰 및 컴퓨터, TV 등에서 HEIF로 만든 이미지를 이용할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