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조국 후임 법무장관으로 판사 출신 5선 국회의원 '추미애' 내정
文, 조국 후임 법무장관으로 판사 출신 5선 국회의원 '추미애' 내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05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문재인 대통령이 공석 중인 법무부 장관에 추미애 의원을 내정했다.

이는 지난 10월 14일 조 전 장관이 가족을 둘러싼 의혹으로 물러난 지 52일 만의 결정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추 내정자는 소외계층 권익 보호를 위해 법조인이 됐고 '국민 중심의 판결'이라는 철학을 지킨 소신 강한 판사로 평가받았다"라며 "정계 입문 후 헌정사상 최초로 지역구 5선 여성 국회의원으로 뛰어난 정치력을 발휘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판사와 국회의원으로서 쌓은 법률적 전문성과 정치력을 비롯해 그간 추 내정자가 보여준 강한 소신과 개혁성은 국민이 희망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과 정의의 법치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추 내정자는 1982년 사법시험에 합격해 광주고법과 춘천·인천·전주지법 판사를 지냈고 이후 1995년 새정치국민회의 총재였던 김대중 전 대통령의 권유로 정치권에 입문, 당 부대변인으로 정치를 시작했다. 1996년 15대 국회를 시작으로 16·18·19·20대 국회의원을 역임했다.

이로써 현역의원 장관은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진영 행정안전·박영선 중소벤처기업,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포함해 5명으로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