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해인의 걸어보고서' 훈훈한 가족 등장...영상통화로 웃음 유발
'정해인의 걸어보고서' 훈훈한 가족 등장...영상통화로 웃음 유발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04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정해인이 KBS2 예능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 부모님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지난 3일 방송된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는 정해인의 미국 여행기가 방영됐다.

[KBS2 방송 캡처]
[KBS2 방송 캡처]

정해인은 뉴욕의 야경을 혼자보기 아깝다며 부모님에게 영상통화를 걸었다.

그는 먼저 어머니에게 "여기 엠파이어스테이트 빌딩"이라고 소개하며 휴대폰을 통해 뉴욕의 아름다운 야경을 보여줬다.

한편 안과 의사인 정해인의 아버지는 근무 중이라며 10초 만에 전화를 끊어버리며 웃음을 유발했다.

그러자 정해인은 "아빠 바쁘다. 바로 끊는다"라며 아쉬워했다.

그후 정해인은 남동생에게도 영상통화를 시도했지만 연결에 실패했고 "내 동생은 복이 없다"며 "정해준 아웃"이라고 말하며 훈훈한 모습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