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규리, 힘든 공백기 솔직한 심경 밝혀..."가장 행복했던 곳은 촬영장"
배우 김규리, 힘든 공백기 솔직한 심경 밝혀..."가장 행복했던 곳은 촬영장"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03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우 김규리가 지난 2일 방송된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시즌1> 최종회에서 인생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김규리는 공백기 동안 힘들었지만 현재 하고 있는 라디오 <김규리의 퐁당퐁당>으로 이겨냈다고 설명했다.

[SBS플러스 방송 캡처]
[SBS플러스 방송 캡처]

이어 그림, 독서, 운동 등 취미 부자인 김규리는 그 중에서도 항상 하는 것은 사색이라고 전했다. 

또 자신의 힘든 시기를 이겨낼 수 있었던 이유는 가족과 연기였다며 가장 행복했던 곳이 촬영장이어서 그 후 영화 <가면>을 선택해 다시 연기를 시작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김규리는 10년 전 사회 이슈를 두고 소신 발언을 했다가 블랙리스트에 오르고 악성 댓글에 시달렸던 힘들었던 시기에 대해 털어놓았다.

그녀는 "오랫동안 힘들었다. 누군가가 계속 상처 주는 거 같고 모두가 날 탓하는 거 같았다"며 "그래서 내가 더러워서 연예인 안한다 했었다. 10년 동안 댓글의 98%가 악플이었다. 사람들이 날 미워하나 보다, 날 왜 미워하지 그랬었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김규리는 tbs 라디오에서 DJ귤디라는 닉네임으로 활약 중이며 한국리서치 라디오 청취율 조사에서 tbs종합 2위, 전체 29위를 차지해 주목받았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