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와 쇄신" 한국당 당직자 35명, 사퇴 선언
"변화와 쇄신" 한국당 당직자 35명, 사퇴 선언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02 19: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자유한국당 당직자들이 일괄 사퇴를 선언했다.

사퇴를 선언한 박맹우 사무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우리 당 당직자, 저 사무총장을 포함한 당직자 전원은 황교안 대표에게 당직 사표서를 일괄 제출했다"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어 "문재인 정권 폭정과 국정농단에 항거해 노천에서 단식 투쟁을 했다"라며 "이제 우리 당은 변화와 쇄신을 더욱 강화하고 대여 투쟁을 극대화해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에 와 있다"라고 전했다.

명단에는 박 사무총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24명에 원외 인사 11명 등 총 35명이 있으며 이는 모두 황교안 대표가 임명하는 당직자들이다.

박 사무총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대표와 미리 상의했는가"라는 질문에 "아침에 전화 보고했더니 반대는 안 했다. 수긍한 셈"이라고 전했다.

또한 박 사무총장은 황 대표의 당 쇄신 의지에 대해 "전처럼 편안하고 느슨한 형태로는 달성할 수 없기 때문에 새롭게 신발 끈을 졸라매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한 뒤 "향후 필요한 당직이 있다면 새롭게 구축할 기회를 드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