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에이톤(임지현)에 제압당한 강간미수범 '구속'...미국 국적 "도주 우려"
가수 에이톤(임지현)에 제압당한 강간미수범 '구속'...미국 국적 "도주 우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02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0일 주택가에서 여성을 성폭행하려던 외국인 남성이 가수 에이톤(임지현) 제압당한 후 검거되어 이슈가 된 바 있다. 그런데 이 강간미수 혐의의 외국인 남성이 '구속' 되었다.  

서울서부지법 허명욱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2일 강간미수 혐의를 받는 미국 국적 남성 A씨에 대해 "도주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에이톤(본명 임지현) [사진 / 에이톤 SNS ]
에이톤(본명 임지현) [사진 / 에이톤 SNS ]

지난 30일 오전 9시께 미국 국적의 A씨는 서울 마포구의 한 주택가에서 주변을 지나던 20대 여성을 성폭행하려고 시도한 혐의를 받는다. 사건 당시 범행 현장을 목격한 가수 에이톤은 A씨를 넘어뜨려 제압했고, A씨는 이후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에이톤은 1일 오후 자신의 SNS에 "이런 성범죄가 일어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큰 유감을 표하고, 피해 여성분에게 2차 피해가 일어나지 않기를 바랄 뿐"이라고 심경을 밝혔다. 그러면서 "응원과 칭찬에 보답하는 방법은 앞으로 더 좋은 음악과 노래를 들려 드리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에이톤은 "제가 했던 일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라며 "'의인'이라는 호칭은 사건 처리에 도움을 주셨던 모든 분들께 정중히 돌려드리겠다"고 말해 주위를 훈훈하게 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