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성매매’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들, 해임 등 중징계 처분 받아
‘집단 성매매’ 인천 미추홀구 공무원들, 해임 등 중징계 처분 받아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2.02 1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단 성매매로 적발된 인천시 미추홀구 공무원과 인천도시공사 직원들이 해임 등의 중징계를 받았다.

인천시 미추홀구는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어 공무원 4명 중 1명은 해임, 3명에게는 강등 징계를 결정했다.

본문 내용과 관련 없음 (Pxhere)
본문 내용과 관련 없음 (Pxhere)

또한 공무원들과 함께 적발된 인천도시공사 직원 3명도 인사위원회를 열어 1명은 정직 1개월, 2명은 감봉 3개월 처분을 받았다.

공무원 징계령에 따르면 징계는 파면, 해임, 강등, 정직, 감봉, 견책 등 6가지로 이 중 파면, 해임, 강등, 정직이 중징계에 해당한다.

앞서 이들은 지난 5월 10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의 한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시고 인근 숙박업소에서 접대부 여성들과 성매매를 한 혐의로 경찰의 단속에 적발되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