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필리버스터 ‘장이야 멍이야’ 여유로운? 민주당과 한국당 [시선만평]
패스트트랙-필리버스터 ‘장이야 멍이야’ 여유로운? 민주당과 한국당 [시선만평]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12.02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TV속 만화를 보듯 쉽고 편하게 풍자하는 '시선만평'
(기획 – 심재민 /일러스트 – 최지민, 구본영 수습)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내년도 예산안 증감액 심사가 또 다시 중단되었다. 여야간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처리 셈법과 연계되면서 처리 일정은 물론이고 심사 일정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에 민주당은 한국당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신청을 철회하지 않으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은 물론 예산안, 민생법안 등도 '4+1'(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공조로 처리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2019년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또 다시 안개 속으로 들어간 국회. 여유있는(?) 국회를 바라보는 국민들의 속만 타들어가고 있는 모양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