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겨울 시작, 저체온증-동상-동창 등 한랭 질환 주의! [생활건강]
본격적인 겨울 시작, 저체온증-동상-동창 등 한랭 질환 주의! [생활건강]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11.29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질병관리본부는 초겨울에는 신체가 추위에 덜 적응되어 약한 추위에도 한랭 질환 위험이 크므로 12월 첫 추위와 기습추위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올해는 특히 ‘겨울철 평균기온은 평년과 비슷하겠지만 변동성이 클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갑작스런 추위에 따른 한랭 질환 발생에 철저히 대비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한랭 질환은 추위가 직접 원인이 되어 인체에 피해를 입힐 수 있는 질환으로 저체온증, 동상, 동창이 대표적으로 대처가 미흡하면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도 있다. 실제 지난 2018년12월1일부터 2019년2월28일까 질병관리본부의 ‘한랭 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로 접수된 한랭 질환자 수는 404명이었고, 이 중 사망자는 10명에 달했다.

[질병관리본부 제공]
[질병관리본부 제공]

한랭 질환자는 65세 이상 노년층이 전체 환자 중 177명(44%)으로 가장 많았고, 고령일수록 저체온증과 같은 중증 한랭 질환자가 많았다. 발생 장소는 길가나 집주변과 같은 실외가 312명(77%)으로 많았고, 발생 시간은 하루 중 지속적으로 발생하였으며 특히 추위에 장시간 노출되고 기온이 급감하는 새벽·아침(0시~9시)에도 163명(40%)의 환자가 발생하였다. 아울러 한랭 질환자 중 138명(34%)은 음주상태였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한랭 질환. 하지만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다

먼저 한파 대비 일반 건강수칙은 ‘가벼운 실내운동, 적절한 수분섭취와 고른 영양분을 가진 식사하기’ ‘실내는 적정온도를 유지하고 건조해지지 않도록 하기’ ‘외출 전 날씨정보(체감온도 등)를 확인하고 추운 날씨에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줄이기’ ‘외출 시 내복이나 얇은옷을 겹쳐 입고, 장갑·목도리·모자·마스크로 따뜻하게 입기 등이 있다.

한파 관련 특히 주의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어르신과 어린이는 일반 성인에 비해 체온을 유지하는 기능이 약하므로 한파 시 실외활동을 자제하고 평상시와 외출 시에 보온에 신경써야 한다. 그리고 만성질환자(심뇌혈관질환, 당뇨병, 고혈압 등)는 급격한 온도 변화에 혈압이 상승하고 증상이 악화되어 위험할 수 있으므로 추위에 갑자기 노출되지 않게 주의하고 무리한 신체활동을 피해야 한다.

또 술을 마시면 신체에 열이 올랐다가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지만 추위를 인지하지 못하여 위험할 수 있으므로 한파에는 과음을 피하고 절주해야 한다. 아울러 낙상(노인, 영유아, 퇴행성관절염과 같은 만성질환자)에도 주의해야 하는데, 빙판길과 경사지거나 불규칙한 지면, 계단을 피해 가급적 평지나 승강기를 이용하고, 장갑을 착용하여 주머니에서 손을 빼고 활동해야 한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한파에 의한 한랭 질환 등 건강피해를 줄이기 위해 ‘한랭 질환 예방을 위한 건강수칙 바로알기’를 발간한다. 이 자료에는 한파 시 일반 건강수칙은 물론 어르신, 어린이, 만성질환자 등 더욱 주의가 필요한 경우의 대처 요령과 이 밖에 심근경색, 뇌졸중, 낙상사고, 호흡기질환 등 겨울철에 특히 주의할 질환에 대한 상세한 내용을 담았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