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 가격이 상승할 때 경제에 미치는 효과 ‘부의 효과(Wealth effect)’ [지식용어]
주택 가격이 상승할 때 경제에 미치는 효과 ‘부의 효과(Wealth effect)’ [지식용어]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19.12.01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정부는 그간 서울 아파트 가격의 상승을 주도한 강남 지역의 아파트값을 잡기 위해 여러 가지 부동산 대책을 내놨다. 특히 지난달 정부에서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를 시행해 고강도 규제를 내놓았다.

그러나 정부의 강한 규제에도 불구하고 서울 아파트값은 21주째 상승했다. 그리고 지난 27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11월 소비자동향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주택가격전망 소비자심리지수(CSI)는 120으로 8개월 연속으로 상승했다.

[pixabay제공]
[pixabay제공]

주택가격전망 CSI는 앞으로 1년 뒤 주택가격이 지금보다 오를 것인지에 관한 지수로 집값이 상승한다고 보는 소비자가 더 많으면 100을 넘게 된다. 정부의 고강도 규제에도 불구하고 집값이 상승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렇게 주택의 가격이 상승할 때 경제에 미치는 효과는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 중 가장 대표적인 것이 바로 ‘부의 효과(Wealth effect)’이다. 부의 효과는 사람들이 소비가 크게 늘어나는 것으로 ‘자산 효과’라고도 불리는데, 개인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이나 부동산 같은 자산 가격의 상승이 국내 소비 증가에 영향을 주는 현상을 의미한다.

이 현상에 따르면 현금, 예금, 주식, 채권, 부동산 등 보유자산의 실질가치가 높아지면 소비지출이 늘어난다. 만약 물가상승률이 낮으면 금융기관에 넣어둔 돈의 가치가 천천히 감소되기 때문에 저축보다는 소비를 하게 된다.

이러한 부의 효과를 설명해주듯 최근 전체 소비자심리지수도 상승했는데 7개월 만에 기준선을 넘었다. 경기부양을 위해 부동산을 활용하지 않겠다는 정부였지만 결국 집값이 경기지표를 끌어올리는 모습을 보였다.

한국은행이 발표한 이달 소비자심리지수(CCSI)는 지난 4월 101.6 이후 처음으로 기준선인 100을 넘어 100.9를 기록했다. 이 지표는 소비자의 체감 경기를 보여주는 것으로 지수가 100보다 높으면 소비자들의 심리가 낙관적임을 의미한다.

이에 대해 한국은행 관계자는 서울 아파트 가격이 올라 영향을 받았고 주가 상승과 미·중 무역협상 진전, 국내 경기 반등 기대감 등이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비록 정부가 서울 아파트 값을 잡지는 못했지만 부의 효과로 인해 전체 소비자심리지수가 높아지는 아이러니한 결과를 불러왔다.

하지만 소비자들은 실질적인 경기개선 체감을 하지 못하겠다는 냉담한 반응이다. 앞으로 경기가 실질적으로 회복되기 위해서는 더욱 심도 깊은 대안이 마련되어야 할 것으로 전망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