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어 4 국제대회서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 세르비아에 1점 차로 역전패
프리미어 4 국제대회서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 세르비아에 1점 차로 역전패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23 02: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재원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22일 서울 송파구 SK핸드볼 경기장에서 열린 프리미어 4 국제대회 첫 경기에서 세르비아에 27-28로 패했다.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대한핸드볼협회 제공]

이 대회는 1993년 창설된 서울컵 국제대회를 전신으로 하며 지난해부터 핸드볼 프리미어로 불리기 시작했다.

이번 세르비아와의 경기에서 종료 2분 전까지 26-26으로 무승부를 이어갔지만 이후 드라가나 크비지치와 아나 코지치에게 연속으로 실점했다.

한국은 류은희가 5골에 3어시스트를 기록했고 강은혜가 4골로 뒤를 받쳤다.

우리나라는 종료 약 30초를 남기고 류은희가 얻어낸 7m 스로를 권한나가 넣어 1점 차로 좁혔지만 결국 역전패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