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전 장관, 7일 만의 두 번째 검찰 조사...'진술거부권 행사' 9시간 반 만에 귀가
조국 전 장관, 7일 만의 두 번째 검찰 조사...'진술거부권 행사' 9시간 반 만에 귀가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21 2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4일 첫 조사를 받았던 조국(54) 전 법무부 장관이 오늘 두 번째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21일 열린 두 번째 검찰 조사에서 조 전 장관은 첫 번째 조사와 마찬가지로 검사의 신문에 '진술거부권'을 행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2차 비공개 소환조사 마친 조국 전 장관 [연합뉴스 제공]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이날 오전 9시 30분부터 조 전 장관을 소환해 2차 피의자 신문을 진행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을 상대로 부인 차명투자 관여, 딸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장학금 수령,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증명서 허위발급, 웅동학원 위장소송·채용비리, 사모펀드 운용현황보고서 허위 작성, 서울 방배동 자택 PC 증거인멸 등을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들을 물었다.

오늘 이루어진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신문은 약 9시간 반 진행됐고 조 전 장관은 조금 전인 오후 7시께 귀가했다.

검찰은 추가 소환조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검찰은 추가적인 피의자 신문 절차를 모두 마친 뒤 조 전 장관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포함한 사법처리 방향을 결정할 방침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