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하반기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 평가위원회' 구성 잠정 확정
금융감독원, 하반기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 평가위원회' 구성 잠정 확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19 2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금융감독원은 2019년 하반기 신규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심사를 위한 평가위원회 구성을 잠정 확정하고 이달 말까지 구성을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하반기 인터넷전문은행 예비인가 신청을 받은 결과 토스뱅크와 소소스마트뱅크, 파밀리아스마트뱅크 등 3곳이 신청서를 제출한 상태이다.

[비바리퍼블리카 제공]
[비바리퍼블리카 제공]

이번에 참여할 분야별 7인의 전문가는 심사 공정성을 위해 모두 상반기 인가 심사에는 참여하지 않았던 사람들로 구성됐다.

금감원은 "상반기에 신청한 토스 외에 신규 신청자가 있어 객관적 심사를 위해 새로 구성했다"고 전했다.

금융당국은 평가위원회를 거쳐 자본금과 자금 조달 방안, 대주주·주주 구성계획, 혁신성, 포용성, 안정성 등을 검증하며 연말까지 심사 결과를 발표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