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사전계약 기록 ‘더 뉴 그랜저’, 신차급 변신 감행...‘성공’ 마케팅 도입 [모터그램]
역대급 사전계약 기록 ‘더 뉴 그랜저’, 신차급 변신 감행...‘성공’ 마케팅 도입 [모터그램]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11.19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18일 대한민국 고급 세단의 대명사 ‘그랜저’가 새롭게 변신해 소비자 앞에 섰다. 페이스리프트라고 하기엔 정말 많은 부분이 변경된 더 뉴 그랜저는 이날 출시에 앞서 11일간 사전계약을 진행했는데 3만 2천179대로 페이스리프트 모델 중 최다 기록을 달성했다. 기존 6세대 그랜저가 사전계약 14일 간 세운 2만 7천491대 기록을 훌쩍 뛰어넘은 수치. 새롭게 바뀐 그랜저의 면면을 들여다 보자.

현대차는 19일 경기 고양시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더 뉴 그랜저 출시 행사를 하고 판매를 시작했다. 공개된 현대자동차의 대표 프리미엄 세단 '더 뉴 그랜저'는 몸집을 키우고 고급스러운 느낌에 다양한 신기능을 갖춰 소비자의 이목을 끌고 있다.

더 뉴 그랜저 [연합뉴스 제공]
더 뉴 그랜저 [연합뉴스 제공]

현대차에 따르면 더 뉴 그랜저는 부분변경 모델인데도 휠베이스(바퀴간거리)가 40mm, 전폭이 10mm 늘어나며 동급 최대 공간이 확보됐다. 그리고 앞부분은 '파라메트릭 쥬얼'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과 LED 헤드램프, 히든 라이팅 타입의 주간주행등(DRL)이 특징이다. 히든 라이팅 램프는 불을 밝히면 차량 앞부분 양쪽에 별이 떠 있는 듯한 모습이 된다는 설명이다.

실내 변화도 눈에 띤다. 시선을 끄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동급 최고 수준의 12.3인치 클러스터(계기판)와 12.3인치 내비게이션이 경계 없이 설치됐다. 수평적인 디자인에다가 전자식 변속버튼, 고급 가죽소재가 적용된 센터콘솔, 64색 앰비언트 무드 램프, 현대차에서 처음으로 들어간 터치식 공조 컨트롤러 등이 품격있는 라운지 같은 분위기를 만든다.

눈에 보이는 변신뿐만 아니라 첨단 기능도 대거 채용되어 더 뉴 그랜저의 경쟁력을 높인다. 공기청정 시스템과 2세대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 교차로에서 좌회전할 때 마주오는 차량과 충돌하는 위험을 막아주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교차로 대향차 기술 등 이 대표적으로 특히 미세먼지 감지센서는 실내 공기질 오염수준을 좋음∼매우나쁨 4단계로 알려주고 마이크로 에어 필터는 초미세먼지를 99% 포집한다.

더 뉴 그랜저 [연합뉴스 제공]
더 뉴 그랜저 [현대차 제공]

아울러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가 자동차 전용도로에서도 작동하고 차가 멈춘 뒤 뒤쪽에 접근하는 차량이 있으면 뒷좌석 문을 잠그는 안전하차보조(SEA), 스마트키로 차를 앞뒤로 움직여 좁은 공간에서 주차와 출차를 도와주는 원격스마트주차보조(RSPA)도 적용되어 ‘최신’ 차량임을 과시한다.

가솔린, 하이브리드 모델은 프리미엄, 익스클루시브, 캘리그래피 3가지 트림(등급)을 모두 선택할 수 있다. 최상위 캘리그래피 트림은 19인치 스퍼터링 알로이 휠과 반광 크롬 범퍼 그릴 및 몰딩, 퀼팅 나파가죽 시트 등으로 디자인이 강조됐다.

가격은 2.5 가솔린 3천294만원, 3.3 가솔린 3천578만원, 2.4 하이브리드 3천669만원(세제혜택 후), 일반 판매용 3.0 LPi 3천328만원에서 시작한다. 또 2.5 가솔린 모델은 최고출력 198 ps(마력), 최대토크 25.3 kgf·m에 복합연비는 기존 대비 6.3% 개선된 11.9 km/ℓ(17인치 타이어 기준)다. 2.4 하이브리드 모델은 복합연비가 16.2 km/ℓ(17인치 타이어 기준)이고 3.0 LPi 모델에는 동그란 LPi 탱크가 들어가서 트렁크 적재공간이 커졌다.

한편 현대차는 더 뉴 그랜저 광고 캠페인 주제를 '2020 성공에 관하여'로 잡고 외부 시선 보다 나의 만족을 중시하는 것을 성공의 새로운 가치로 내세웠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