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산부인과 신생아 두개골 손상, ‘아영이 아빠’ 분노에 국민 청원 20만명 넘어
부산 산부인과 신생아 두개골 손상, ‘아영이 아빠’ 분노에 국민 청원 20만명 넘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19 17: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의 한 산부인과에서 태어난 지 5일 된 아기가 갑자기 중태에 빠진 사건이 있었다. 이에 사건의 진상을 규명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에 20만명 이상이 동의한 가운데 피해 아기 아빠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19일 오전 ‘부산 산부인과 신생아 두개골 손상 사건의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을 청원한다’라는 글에 동의한 사람이 20만명을 넘어섰다.

(피해 아기 부모 제공)

피해 아기인 '아영이' 아빠는 19일 오전 한 자동차 커뮤니티 게시판에 "모두 너무 감사드린다. 다들 도와주신 덕분에 드디어 20만명이 넘었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개인이 의료기관을 상대한다는 게 너무 힘든 만큼 청원이 절실했다"며 "이제 시작이지만 꼭 힘내서 아영이에게도 기적이 일어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21일 부산 한 산부인과 신생아실에 있던 아영이가 두개골 골절·뇌출혈 증상과 저산소성 뇌세포 손상으로 중태에 빠지자 사흘 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사건 진상규명과 관련자 처벌을 촉구하는 글을 올렸다.

이후 26일 만인 19일 새벽 이 글에 동의한 사람이 20만명을 넘어섰으며 이로써 아영이 부모는 이번 사건에 대해 경찰 수사와 별개로 정부와 청와대 관계자의 공식 답변을 들을 수 있게 됐다. 

문재인 정부는 출범 100일을 맞아 ‘국민이 물으면 정부가 답한다’를 모토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신설해 20만명 이상 동의하면 답변하고 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