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영철, 적대정책 철회 전까지 '비핵화 협상' 논의 여지도 없어
북한 김영철, 적대정책 철회 전까지 '비핵화 협상' 논의 여지도 없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1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김영철 북한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위원장이 미국에 대북적대정책 철회 전까지 비핵화 협상은 없다고 전했다.

이날 발표한 담화에서 김 위원장은 미국의 한미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과 북한인권결의 참여 등을 거론하면서 "미국이 말끝마다 비핵화 협상에 대하여 운운하고 있는데 조선반도 핵문제의 근원인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이 완전하고도 되돌릴 수 없게 철회되기 전에는 그에 대해 논의할 여지도 없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어 "비핵화 협상의 틀거리 내에서 북미관계 개선과 평화체제 수립을 위한 문제들을 함께 토의하는 것이 아니라 북미사이에 신뢰구축이 먼저 선행되고 우리의 안전과 발전을 저해하는 온갖 위협들이 깨끗이 제거된 다음에야 비핵화 문제를 논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는 한미 군 당국의 연합공중훈련 연기 결정 발표 이후 나온 북측의 첫 반응으로 김 위원장은 연합공중훈련 연기에 대해 "우리가 미국에 요구하는 것은 남조선과의 합동군사연습에서 빠지든가 아니면 연습 자체를 완전히 중지하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