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남동부 도심서 가스관 폭발, 사상자 발생
방글라데시 남동부 도심서 가스관 폭발, 사상자 발생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17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글라데시 남동부 도심에서 17일 가스관이 폭발해 7명 이상이 사망하고 25명이 다쳤다고 데일리스타 등 현지 매체와 외신이 보도했다.

경찰은 "사망자 외 25명 이상이 병원에 입원했으며 소방관들이 현장에서 구조작업을 벌이는 중"이라고 전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남동부 도시 치타공의 파타가타 지역 5층 건물 앞에서 가스관이 폭발했다.

이 폭발로 주위 건물의 벽이 무너졌고 7명 이상이 목숨을 잃었다.

폭발 현장 부근 거리에는 인력거꾼 등 사람들이 많았다고 현지 매체는 밝혔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