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한국과 중국의 만두는 어떻게 다를까?
[카드뉴스] 한국과 중국의 만두는 어떻게 다를까?
  • 보도본부 | 박진아 기자
  • 승인 2019.11.1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박진아/디자인 최지민] 누구나 즐겨먹는 간식, 한국-중국 어느 나라를 가도 맛있게 먹을 수 있는, 명절에 더 특별하게 즐길 수 있는 이것. 만두입니다. 만두는 밀가루나 메밀가루 반죽으로 껍질을 만들어 고기·두부·김치 등으로 버무린 소를 넣고 찌거나 튀긴 음식입니다. 

중국과 우리나라의 만두는 조금 차이가 있습니다. 중국에서는 소를 넣지 않고 찐 떡을 만두라고 부르며 소를 넣은 것은 교자(餃子)라고 부릅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소를 넣은 것만을 만두라고 부르죠.

만두는 제갈량(諸葛亮)의 남만 정벌에 관한 고사에서 유래되었다고 합니다. 제갈량이 남만을 정벌하고 돌아오는 길에 심한 풍랑을 만나자 종자(從者)가 만풍(蠻風)에 따라 사람의 머리49개를 수신(水神)에게 바치고 제사를 지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제갈량은 살인을 할 수는 없으니 밀가루로 만인의 머리 모양을 빚어 제사를 지내라는 꾀를 내었고 이대로 했더니 풍랑이 가라앉았다고 합니다. 즉 이것이 만두의 시초라는 것이죠.

우리나라는 조선 영조 때의 사람 이익(李瀷)의 글에 만두 이야기가 나오는 것으로 보아 조선 중기 이전에 중국에서 들어온 것으로 보입니다. 당시 우리나라에서는 만두가 상용식이 아니고 겨울, 특히 정초에 먹는 절식이며, 경사스러운 잔치에는 특히 고기를 많이 넣은 고기만두를 만들어 먹었습니다.

한편 만두는 익히는 방법에 따라 찐만두·군만두·물만두·만둣국 등으로 나뉘고, 모양에 따라 귀만두·둥근만두·미만두·병시(餠匙)·석류탕 등으로 나누어집니다. 

특히 미만두는 예전에 궁중에서 해먹던 음식으로 해삼의 생김새처럼 주름을 잡아 만든 데서 생긴 이름이고, 병시는 숟가락 모양을 닮은 데서, 석류탕은 석류처럼 생긴 데서 붙은 이름인데, 옛날에는 궁중에서만 만들어 먹던 음식입니다. 

특별한 날 먹었다는 만두. 지금은 보다 쉽게 구하고 먹을 수 있어 그 의미가 조금 없어지긴 했지만, 앞으로 만두를 먹을 때 '오늘은 특별한 날이야~'라고 생각하고 먹는다면 더 즐겁게 먹는 시간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