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13개 병원, 2020 도쿄올림픽 해외 선수단과 협약 체결
부산시 13개 병원, 2020 도쿄올림픽 해외 선수단과 협약 체결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15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부산시는 시청 19층 회의실에서 부산에서 전지훈련하는 2020 도쿄올림픽 해외 선수단에 최적의 의료 편의를 제공하고자 대동병원을 비롯한 13개 병원과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대동병원, 부산대학교병원, 동아대학교병원, 고신대학교복음병원 등 협력병원으로 지정된 13개 병원 대표 등이 참석해 올림픽 지원에 대한 논의를 가졌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협력병원들은 해외 선수단 전지훈련 기간 발생한 외상, 급성 질환, 응급 질환, 만성질환 등에 대응해 신속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2020년 올림픽 개최지인 일본과 가장 가까운 도시로 계절변동 시기와 기온이 흡사해 선수 컨디션 조절에 최적"이라며 "바다, 강, 산이 공존하고 2002 월드컵과 아시안 게임 개최도시로 국제수준 경기시설을 다수 보유하고 있어 다양한 체력훈련과 레포츠가 가능하다"고 전했다.

또 시는 "2020 도쿄올림픽 대비 해외 전지훈련 선수단 유치에 주력하고 있고 전지훈련 관련 종목별 연습경기 매칭, 숙박, 관광, 쇼핑, 의료 등 논스톱 패키지 제공을 위해 부산 소재 주요 기관, 체육회, 의료기관 등과 협업하고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