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범 논란 화성 8차 사건’, 경찰은 범인을 이춘재로 잠정 결론 내려
‘진범 논란 화성 8차 사건’, 경찰은 범인을 이춘재로 잠정 결론 내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15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진범 논란'이 불거진 화성 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을 이춘재(56)라고 잠정 결론 내렸다. 경찰은 이춘재의 자백이 범인만이 알 수 있는 당시 사건 현장의 상황과 대부분 일치한다고 밝혔다.

오늘 15일 과거 이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20년간 옥살이를 한 윤모(52) 씨 측은 당시 경찰이 작성한 피의자신문조서를 공개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윤 씨의 재심을 돕는 법무법인 다산은 이날 오후 윤 씨가 이 사건 범인으로 검거된 1989년 경찰이 작성한 진술조서 2건과 피의자신문조서 3건, 윤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언론에 배포했다.

이들 조서에는 사건 당일 윤 씨가 기분이 울적해 집을 나선 뒤 배회하다가 이 사건 피해자인 박모(당시 13세) 양의 집에 담을 넘어 침입해 자고 있던 박 양을 목 졸라 살해하고 강간하고선 집으로 돌아왔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이는 앞서 알려진 윤 씨가 과거 경찰 수사 과정에서 자백한 내용과 일치하지만 이날 경찰이 이춘재를 이 사건 진범으로 사실상 특정한 이유로 꼽은 이춘재의 구체적인 범행 당시 상황에 대한 자백과는 다른 부분이 많다.

피의자신문조서에는 윤 씨가 박 양이 입고 있던 속옷 하의를 무릎 정도까지 내린 상태에서 범행하고 그대로 다시 입혔다고 적혀있지만, 이춘재는 박 양이 입고 있던 속옷을 완전히 벗기고 범행한 뒤 이 속옷으로 현장에 남은 혈흔 등을 닦고 새 속옷을 입히고선 현장을 빠져나왔다고 자백했다.

중학생이던 박 양이 애초 속옷을 뒤집어 입은 채 잠을 자고 있었을 가능성이 적다는 점을 고려하면 진술의 신빙성은 이춘재의 것에 무게가 실리는 상황으로 재심 절차 진행도 빨라질 전망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