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레바논전, 평양에 이어 또 무관중 경기...반정부 시위 격화 안전 고려
축구대표팀 레바논전, 평양에 이어 또 무관중 경기...반정부 시위 격화 안전 고려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14 21: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격화하는 레바논 반정부 시위 양상에 한국과 레바논의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경기가 평양에 이어 결국 '무관중'으로 치러진다.

대한축구협회는 14일 오후 6시께(이하 한국시간) 한국과 레바논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4차전을 무관중으로 치르기로 레바논축구협회와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에 따라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지난 북한과의 평양 원정 경기에 이어 두 경기 연속으로 월드컵 예선을 텅 빈 관중석을 앞에서 치르게 됐다. 

축구협회는 앞서 지난 1일 레바논 정국이 심상치 않다는 판단에 따라 아시아축구연맹(AFC)에 '제3국 개최'를 요청한 바 있지만 당시 AFC는 약 1주일에 걸쳐 레바논협회, 국제축구연맹(FIFA)과 협의한 결과, 안전 보장을 전제로 레바논에서 그대로 개최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최근 상황이 악화하면서 이번에는 레바논협회가 AFC에 무관중 경기를 먼저 제안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