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 조작 의혹’ 김경수, 항소심서 징역 6년 구형...1심보다 1년 상향
‘댓글 조작 의혹’ 김경수, 항소심서 징역 6년 구형...1심보다 1년 상향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14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댓글 조작 혐의를 수사한 특별검사팀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은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총 6년의 징역형을 구형했다.

허익범 특검팀은 14일 서울고법 형사2부(차문호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 지사의 결심 공판에서 댓글 조작 혐의에 대해 징역 3년 6개월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2년 6개월을 각각 선고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는 1심에서 구형한 총 5년의 징역형보다 1년 상향한 것이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특검팀은 "공소사실이 객관적 증거와 증언으로 인정되는데도 진술을 바꿔 가며 이해하기 어렵게 부인하고 회피하는 태도를 보였다"며 "객관적 자료로 자신의 행위가 밝혀졌음에도 보좌관에게 떠넘겼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원심이 실형을 선고하자 법정 외에서 판결 내용과 담당 재판부를 비난했다"며 "사법부에 대해 원색적으로 개인을 비난하는 것은 사법체계를 지켜야 할 공인이자 모범을 보여야 할 행정가로서 해서는 안 될 일"이라고 비판했다.

한편 김 지사는 드루킹 일당과 공모해 2016년 11월 무렵부터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당선 등을 위해 댓글 조작 프로그램 '킹크랩'을 이용한 불법 여론조작을 벌인 혐의로 기소됐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