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스 점핑’ 러시아인들, 해운대 고층 건물서 목숨 건 활강...불구속 입건
‘베이스 점핑’ 러시아인들, 해운대 고층 건물서 목숨 건 활강...불구속 입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1.12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고층 건물 옥상에서 낙하산을 매고 뛰어내리는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는 러시아인들이 지난해 중국 최고층 건물에 이어 부산 해운대 101층짜리 최고층 건물 등을 접수하러 원정 왔다가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부산 해운대경찰서는 주거침입 혐의로 러시아인 A 씨 등 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2일 밝혔다.

(SNS 캡처)
부산 도심서 낙하산 활강 즐긴 외국인이 올린 영상 (SNS 캡처)

30대인 A 씨 등은 지난 9일 오후 8시 부산 해운대구 한 40층 오피스텔 건물 옥상에 무단 침입한 뒤 낙하산을 매고 인근 대형 마트 옥상을 향해 뛰어내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다음날 오후 1시 30분께 도시철도 해운대역 인근 호텔 42층 옥상에 무단으로 들어가 뛰어내리기도 했으며 입주민이나 투숙객이 정문이나 엘리베이터 카드를 찍을 때 뒤따라가 옥상으로 침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옥상은 소방법상 피난 구역이어서 문이 모두 열려있었고 두 사람은 지난 6일 한국에 입국했다.

이들은 전 세계 유명 빌딩 등 마천루에서 낙하산 활강을 하는 일명 베이스 점핑 스포츠맨들로 부산에 원정을 온 것으로 전해졌으며 자국의 '베이스 점핑' 분야에서 인지도가 제법 있는 인물들로 알려졌다.

이들은 부산에서 고공 낙하한 영상을 자신들이 운영하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기도 했다. 해당 SNS에는 이들이 수년간 여러 나라 공장, 건물, 절벽 등에서 뛰어내리는 장면 등도 게시돼 있다.
  
주민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해운대 한 게스트하우스에 묵고 있는 이들을 임의동행해 조사했다. 또 수사를 위해 향후 이들에 대한 10일간 출국 정지를 출입국관리사무소에 신청하기로 했다.

경찰은 검찰과 상의해 이들이 합당한 처벌을 받은 뒤 출국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