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의회 의원단 '카슈미르' 지역 방문, 시위대 항의 이어져 [글로벌이야기]
EU 의회 의원단 '카슈미르' 지역 방문, 시위대 항의 이어져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19.10.30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유럽연합(EU) 의회 의원단이 29일(현지시간) 인도가 8월 5일부터 계엄령에 가까운 '주민 통제령'을 내린 잠무-카슈미르주를 방문했다.

1. EU 의원단, 카슈미르 방문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카슈미르 주민들의 인권이 침해받고 있다"고 파키스탄이 유엔 등 국제사회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는 가운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는 EU 의원단의 방문을 허용했다.

주민 통제령 발령 후 외부 인사의 방문은 처음이다. 인도 야당 국회의원들은 정부가 자신들의 카슈미르 방문은 금지하면서 EU 의원단에는 문을 열어준 데 대해 항의했다.

EU 의원 방문단은 11개국, 27명이며 이 중 상당수가 극우 정당 소속이라고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방문단은 전날 뉴델리에서 모디 총리와 만난 뒤 이날 종일 잠무-카슈미르주의 현황을 파악하겠다며 주도인 스리나가르 현지 주민, 무역업자, 주정부 공무원, 인도군 등을 만났다.

2. 영유권 다툼으로 충돌이 일어났던 카슈미르 지역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카슈미르는 인도·파키스탄·중국이 영유권 다툼을 벌여온 지역이다. 인도는 이 지역을 두고 파키스탄과 무력충돌을 벌인 뒤 올해 8월 잠무-카슈미르주의 자치권을 박탈하고 테러 위험을 막겠다며 집회와 시위 금지, 핸드폰·인터넷 등 통신망 폐쇄 조치를 했다.

카슈미르는 인도에서 유일하게 이슬람 인구가 다수인 주로, 1989년부터 독립이나 이슬람 국가인 파키스탄으로의 편입을 주장하는 반군 활동이 계속됐다.

인도 정부는 유선전화에 이어 후불제 휴대전화 이용을 재개하는 등 제한조치를 완화하고 있다. 인터넷은 여전히 끊긴 상태다.

3. 반정부 시위대 격화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이날 EU 의원단 방문 소식이 알려지자 스리나가르를 비롯해 40여개 장소에서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다.

시위대는 "정부는 카슈미르가 정상화되고 있는 것처럼 (EU 의원단에) 보여주려고 한다"며 돌을 던지는 등 격렬히 항의했고, 경찰은 최루탄을 발포했다. 시위대 최소 8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아울러 이날 오후 스리나가르에서 남쪽으로 70㎞ 떨어진 쿨감 지구에서는 반군으로 추정되는 무장 괴한들이 서벵골주에서 이주한 노동자 숙소를 공격해 5명이 총에 맞아 숨지고 1명이 다쳤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