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하기 쉬운 ‘혈뇨’...비뇨계에 발생하는 암의 대표 증상 [생활건강]
방치하기 쉬운 ‘혈뇨’...비뇨계에 발생하는 암의 대표 증상 [생활건강]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10.28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어르신들 가운데 많은 경우는 자신의 몸이 말하는 건강 적신호를 ‘나이 먹어서 그렇지’라며 치부해 병을 키우곤 한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이 바로 ‘혈뇨’이다. 50∼70대 성인 10명 가운데 1명은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는 혈뇨를 경험하지만 3명 중 1명은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혈뇨는 소변으로 비정상적인 양의 적혈구가 섞여 배설되는 현상으로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육안적 혈뇨'와 현미경으로 확인할 수 있는 '현미경적 혈뇨'로 구분된다. 28일 대한비뇨의학회는 50세 이상 74세 이하 성인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14.8%가 혈뇨를 경험했다고 밝혔다.

혈뇨 [대한비뇨의학회 제공]

이규성 대한비뇨의학회장에 따르면 혈뇨는 방광암, 신우요관암을 비롯한 비뇨계 발생 암의 대표적인 증상 중 하나다. 따라서 비뇨계 이상을 알려주는 신호인 혈뇨가 발생했을 때 전문 진료과인 비뇨의학과를 방문해 정확한 진단 및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 설문조사에서 혈뇨를 경험했을 때 대처 방법(중복 응답)을 보면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는 비율이 58.1%로 가장 높았다. 이 가운데 비뇨의학과를 방문한 사람은 83.7%이고, 내과 16.3%, 가정의학과와 산부인과를 방문한 비율은 각각 4.7%였다.

하지만 응답자의 36.5%는 혈뇨를 경험해도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는다고 답했으며, 약국에서 약만 구매하거나 민간요법을 이용했다는 응답은 각각 4.1%, 1.4%여서 우려를 사고 있다.

또 이번 설문조사에서는 비뇨계 이상 증상이 있을 때 의료기관을 찾는 비율이 전반적으로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가운데 '소변을 보는 데 불편함을 종종 느낄 때', '통증은 없지만, 혈뇨 증세 등 소변의 상태가 좋지 않을 때' 병·의원을 방문한다고 답한 경우는 각각 40.7%, 36.4%였다. 비뇨의학과 정기검진을 받는 비율도 22.4%에 불과했다.

이 회장은 "이상 증상이 있어도 비뇨의학과 방문을 꺼리는 경우가 여전히 있다"며 "평균 수명이 길어지면서 비뇨계 질환 발생률도 함께 증가하고 있는 만큼 이상 증상이 느껴지면 즉시 비뇨의학과를 방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