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교민 찌르고 달아난 한국인...강도 살인 미수로 압축
태국 교민 찌르고 달아난 한국인...강도 살인 미수로 압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26 18: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4일 태국에서 한국인 용의자가 우리나라 교민을 흉기로 마구 찌르고 달아난 사건은 강도살인 미수 사건으로 압축되고 있다.

태국 주재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현지 경찰은 한국인 박 씨(38세)의 출국을 금지하고 공개 수배했다.

[연합뉴스 제공]
[방콕 포스트 웹사이트 캡처]

박 씨는 지난 24일 새벽 태국의 유명 관광지 파타야에 있는 넝프르의 한 도로에 주차한 한국인 A 씨(28세)의 승용차에서 흉기로 A 씨를 17차례 찔러 살해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중태에 빠졌다가 응급 수술을 받고 의식을 회복한 A 씨는 지난 25일 "수요일 밤 유흥가에 같이 간 박 씨가 내 차 뒷좌석에 90만 바트(약 3천500만원)가 넘는 현금이 있는 것을 보고는 누군가를 태우러 가자며 으슥한 곳으로 유인했다"라고 주장했다.

현지에서 자영업을 하는 A 씨는 파타야에서 사업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힌 박 씨와 3개월 전에 만나 친분을 쌓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올해 1월 태국에 입국한 뒤 불법체류 중인 박 씨는 한국에서 절도와 폭행 혐의로 수배된 것으로 확인됐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
오늘 이 영화 어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