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동차 새롭게 선보이는 '도쿄모터쇼 2019' 개막, 다양한 첨단 기술의 향연 [글로벌이야기]
전기자동차 새롭게 선보이는 '도쿄모터쇼 2019' 개막, 다양한 첨단 기술의 향연 [글로벌이야기]
  • 보도본부 | 김아련 기자
  • 승인 2019.10.24 09: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김아련] 격년제로 열리는 '도쿄 모터쇼 2019'가 24일 도쿄 고토(江東)구에 있는 일본 최대 규모 국제전시장 '빅사이트'에서 개막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1. '도쿄모터쇼 2019' 개막 

일본자동차공업협회 주최로 내달 4일까지 계속되는 올해 모터쇼에는 세계 8개국에서 187개 기업·단체가 참가해 미래형 콘셉트와 다양한 첨단 기술을 선보인다.

도쿄모터쇼는 최전성기이던 1991년 행사에 전 세계 336개사가 783대를 출품하고 내장객이 200만명을 넘을 정도로 성황을 이뤘다.

한때 미국 디트로이트, 독일 프랑크푸르트, 프랑스 파리, 스위스 제네바 모터쇼와 함께 세계 5대 모터쇼로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올해 행사의 경우 중국 시장 쪽으로 역량을 집중하는 BMW, 폴크스바겐 등 글로벌 유력 브랜드 업체들이 불참해 사실상 일본 업체 위주의 국내형 행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올해 도쿄 모터쇼의 주제는 자동차 산업이 '커넥티드카·자동운전·공유·전동화'(CASE) 등 차세대 이동수단으로 바뀌는 추세를 반영한 '오픈 퓨처(Open Future)'(미래를 열다)로 정해졌다.

2. 도쿄모터쇼에서 공개한 전기자동차(EV)

올해 행사에서는 내년 이후 본격적인 시판을 앞둔 일본 업체들의 다양한 전기자동차(EV)를 만날 수 있다. 일본을 대표하는 최대 자동차 메이커인 도요타는 내년 겨울쯤 시판할 예정인 초소형 EV를 선보인다.

도요타는 23일 열린 프레스데이 행사에서 고급차 브랜드인 '렉서스' EV도 내년 출시할 수 있다고 밝혔다. 혼다는 10년 후의 자동차 모습을 구현한 모델이라고 선전해온 소형 EV '혼다e'를 공개한다.

혼다가 첫 전기차 양산 모델로 내놓은 '혼다e'는 한번 충전으로 갈 수 있는 항속거리가 220㎞ 수준으로 내년에 일본과 유럽에서 시판될 예정이다. 닛산차는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형 EV인 '닛산 아리아 콘셉트'와 경차형 EV 모델인 '닛산 IMk'를 출품했다.

닛산차는 시제품 단계인 두 모델을 각각 내년과 내후년부터 시판에 나설 계획이다. 첫 EV로 개발한 'MX-30'을 공개하는 마쓰다는 내년을 목표로 하는 유럽과 일본 시장에서의 본격적인 판매를 앞두고 소비자들의 반응을 확인할 예정이다.

3. 도쿄모터쇼에서 새롭게 볼 수 있는 것들

이번 모터쇼에는 자동운전 및 통신 기능을 갖춘 커넥티드카 등의 개발에 참여하는 전기, IT, 통신 등 이(異)업종의 기업들도 다수 참가했다.

파나소닉은 최근 열린 일본 최대의 첨단기술 전시회인 '시텍'의 출전(出展) 규모를 대폭 줄이고 이번 도쿄 모터쇼에서 미래의 차내 공간 개념을 전시한다.

또 통신업체인 NTT도코모는 차세대 통신 규격인 5G를 활용해 원격으로 자동운전하는 기술을 선보인다. 이번 모터쇼의 일반 공개는 25일부터이고, 입장료는 2천엔이다.

일본자동차공업협회는 학생들이 미래의 자동차 관련 기술을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도록 고교생까지는 무료입장을 허용한다.

이번 모터쇼의 일반 공개는 25일부터이고, 입장료는 2천엔이다. 일본자동차공업협회는 학생들이 미래의 자동차 관련 기술을 자유롭게 체험할 수 있도록 고교생까지는 무료입장을 허용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