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갤럭시S10 등 지문인식 SW 업데이트...“2%부족” 빈축 받는 이유는? [과학it슈]
삼성전자 갤럭시S10 등 지문인식 SW 업데이트...“2%부족” 빈축 받는 이유는? [과학it슈]
  • 보도본부 | 심재민 기자
  • 승인 2019.10.23 1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심재민] 지문인식 보안 기술에 있어 논란을 사고 있는 삼성전자가 갤럭시S10·노트10에서 불거진 실리콘 케이스 지문인식 오류 관련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시작했다. 앞서 국내외 언론을 통해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전면에 실리콘 케이스를 씌웠을 때 사전에 등록한 지문이 아닌 다른 지문을 사용해도 잠금이 풀리는 문제가 알려졌다. 국내 금융권을 비롯해 영국 은행, 중국 은행과 결제 서비스 등은 이번 지문인식 결함과 관련 삼성전자 지문 로그인을 차단을 권고하거나 막아놓은 상태다.

23일 삼성전자는 공지를 통해 "지문인식 이슈로 고객 여러분께 불편함을 끼쳐 대단히 죄송하다"며 "이슈 해결을 위한 소프트웨어 패치를 고객 여러분께 순차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선뉴스DB

하지만 삼성전자는 이날 안내를 통해서도 "실리콘 케이스 등 돌기 패턴이 있는 전면 커버를 사용한 경우, 일부 돌기 패턴이 지문으로 인식되어 잠금이 풀리는 현상이 있다"면서 일부 실리콘 전면 커버에 문제 대상을 한정해 비판을 샀다. 그리고 그동안 문제로 지적됐던 사례 대부분은 후면 실리콘 케이스를 씌운 후 제3자의 지문이나 사물로 잠금을 해제하는 경우였는데, 이에 대한 설명은 내놓지 않았다. 또한 왜 실리콘의 돌기 패턴이 지문으로 인식되는지에 대한 구체적인 이유도 밝히지 않았다. 이는 추후 논란의 여지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번에 논란을 빚은 기종이용자들은 간단한 절차에 따라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갤럭시S10 시리즈, 갤럭시노트10 시리즈 고객은 상단 알림바에서 '생체인식 업데이트' 알림을 선택한 후 업데이트 팝업이 열리면 하단 업데이트를 눌러 업데이트하면 된다. 24시간 안에 순차적으로 업데이트가 가능하다.

이번 소프트웨어 업데이트와 관련해 삼성전자는 "전면 커버를 씌운 상태에서 지문을 등록한 경우 또는 전면 커버를 씌운 상태에서 한 번이라도 지문 인증을 사용한 경우에는 커버를 제거한 상태에서 다시 등록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또 지문을 새로 등록할 때에는 손가락 중앙부를 포함한 전면적을 사용하고, 돌기 패턴이 있는 전면 커버는 지문 등록 또는 지문 인증이 안될 수 있으므로 사용을 피해달라고 당부했다.

삼성전자는 "당사는 제품의 보안성을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으며, 생체인증 기능 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개선과 업데이트를 통해 보안성 강화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비슷한 문제가 보고됐던 갤럭시탭S6는 이번 업데이트 대상에서 제외됐다. 갤럭시탭S6 업데이트는 이르면 내일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급하게 진행되는 소프트웨어 패치로 지문 인식률이 낮아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갤럭시S10은 초기 지문 인식률이 낮아 소비자들의 불만을 샀는데, 이번 보안 오류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지문 인식률을 올리면서 인식 허용 범위를 넓히다가 발생한 문제라는 추정이 나왔다. 다만 현재까지는 인터넷 커뮤니티나 삼성멤버스 등에 지문 인식률이 낮아지지 않았다는 반응이 다수다.

삼성전자가 이번 업데이트로 보안 결함 논란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