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청 공무원 2명 허위 출장 끊고 '피부과 시술'...출장 수당까지 챙겨
강남구청 공무원 2명 허위 출장 끊고 '피부과 시술'...출장 수당까지 챙겨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22 2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무 중 출장을 간다고 하면서 피부과로 직행해 시술을 받은 사실이 드러난 서울 강남구청 공무원들에 대해 구청이 조사 중이다.

22일 강남구에 따르면 구청 A 과장과 B 팀장은 지난 4월∼7월에 걸쳐 관내 한 피부과에서 각 9, 10차례 시술을 받았다.

서울 강남구청 [서울 강남구 제공]
서울 강남구청 [서울 강남구 제공]

출장을 핑계로 피부과 시술을 받은 이들은 주로 오후 근무시간에 관내 출장을 신청해놓고는 병원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병원에서 개인 용무를 보면서 출장 수당까지 챙긴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아울러 두 사람은 통상적이지 않은 저렴한 수준의 가격에 시술을 받은 의혹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구청은 자체 감사담당관을 통해 이들을 조사하고 필요하면 수사기관 고발 등 조처를 할 방침이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