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관련 1차 토론회' 참여... "완전히 새로운 온라인 플랫폼 구축"
박원순 서울시장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관련 1차 토론회' 참여... "완전히 새로운 온라인 플랫폼 구축"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19 0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사업 논의를 위한 완전히 새로운 토대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박 시장은 18일 광화문 교보빌딩 컨벤션홀에서 서울시가 개최한 '새로운 광화문광장 조성 관련 1차 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말미에 "완전히 새로운 온라인 플랫폼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박 시장은 "우리가 소통한다고 했는데 여전히 많이 부족하다고 생각했고, 이 광화문 사업이 결코 쉽게 끝내서는 안 되는 일이라고 생각했다"며 "다른 생각, 일치하는 생각을 모아가야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3시간 넘게 자리를 지킨 박 시장은 "제가 엄청 바쁜데 이 긴 시간이 헛되지 않다"며 "전문가와 시민 얘기를 들으며 제 생각의 교정도 있었고 감동과 영감도 얻었다. 또 다른 많은 분의 얘기를 계속 듣겠다"고 다짐했다.

이날 토론회는 서울시의 경과보고, 전문가 10인의 발제, 청중들의 의견 제시 순서로 진행됐다.

서울시는 경과를 보고하면서 전면 보행화는 장기적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되 이를 지하도로 조성으로 달성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전제했다.

전문가 절반은 서울시 계획에 반대 입장을 표명했던 이들로 채워졌다. 전문가들은 큰 틀에서 광화문광장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부터 역사, 교통, 소통 등 다양한 영역의 의견을 제시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