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갤럭시 지문인식, 실리콘 케이스에 취약 ‘잠금 풀려’...LG V50S 씽큐는?
삼성 갤럭시 지문인식, 실리콘 케이스에 취약 ‘잠금 풀려’...LG V50S 씽큐는?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17 1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가 야심차게 출시한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등 최신 스마트폰. 이들 기종에서 선보인 초음파 기반의 디스플레이 내장형 지문인식이 보안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나타나 이용자들의 주의가 요구된다.

17일 외신과 국내 IT 커뮤니티 등에 따르면 갤럭시S10과 갤럭시노트10 전면에 실리콘 케이스를 씌웠을 때 사전에 등록한 지문이 아닌 다른 지문을 사용해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 선과 포브스 등에 따르면 이베이에서 약 3달러에 판매되는 전·후면 투명 실리콘 케이스를 갤럭시S10에 씌웠을 때 등록된 지문이 아닌 다른 손 지문으로도 스마트폰 잠금이 해제됐다. 지문이 아니라 손가락 마디를 대었을 때도 잠금이 풀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고 갤럭시노트10 잠금 해제하는 모습 [제보자 동영상 캡처]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고 갤럭시노트10 잠금 해제하는 모습 [연합뉴스 제공, 제보자 동영상 캡처]

논란이 불거진 초기에는 등록된 지문으로 일부 실리콘 케이스 위에 지문인식을 한 후에만 비등록 지문에도 잠금이 해제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리콘 케이스를 씌우고 비등록 지문을 처음으로 갖다 댔을 때 잠금이 해제되는 경우도 다수 나타났다.

특정한 케이스가 아닌 실리콘 케이스 다수에 취약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삼성전자는 삼성페이, 은행 애플리케이션 등에서 지문인식을 본인 인증 수단으로 사용하고 있다. 때문에 사용자들의 신속한 대비가 필요함에도 삼성전자는 정확한 원인 설명과 주의사항 안내에 소극적으로 나서 소비자 신뢰에 타격이 예상된다.

또한 논란이 확산하는 데도 삼성전자 측은 이에 대해 정확한 설명을 내놓지 않아 소비자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한편 LG전자 V50S 씽큐에 도입한 광학식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 센서에는 비슷한 문제가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