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 특혜 의혹?...'피디수첩'서 프로듀스X101 조작 논란 파헤쳐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 특혜 의혹?...'피디수첩'서 프로듀스X101 조작 논란 파헤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16 0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밤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CJ 오디션 프로그램 순위 조작 논란을 조명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익명의 '프로듀스X101'의 한 제작진이 데뷔조를 뽑는 마지막 생방송 현장을 회상하며 투표를 집계하고 그 수를 자막으로 내보낼 당시 투표수를 집계하던 PD는 제3의 장소에 장소에서 결과를 보내왔다고 말했다. 해당 PD는 투표 결과를 문자로 보내왔고 이를 자막팀에서 화면에 띄운 것. 

사진/MBC 'PD수첩' 제공
사진/MBC 'PD수첩' 제공

또다른 제작진은 "결과는 저희가 다 사진으로 받았다. 지금은 사진이 다 지워진 상태"라며 "지운 걸 확인했다. PD님들은 소수만 알기를 원했고 우리 역시 꺼림칙해서 받은 사진은 모두 삭제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경찰은 ‘프로듀스X101’에 참여한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사무실 뿐만 아니라 ‘프로듀스48’ 참가자들을 배출한 일부 소속사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한 바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