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서 열린 축구 남북 대결, 관중 없이 진행...AFC "전혀 조율된 바 없어"
북한서 열린 축구 남북 대결, 관중 없이 진행...AFC "전혀 조율된 바 없어"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15 1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축구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에서 성사된 안방 남북대결에서 홈팀 프리미엄을 포기하고 '무관중'으로 경기를 치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북한은 15일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린 한국과 월드컵 2차 예선 3차전 홈경기에 관중 없이 경기를 진행했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축구협회 제공]

5만여 홈팬들의 열렬한 응원 속에 경기를 치르는 건 홈팀의 이점이지만 북한이 이를 과감하게 포기한 것이다.

북한축구협회는 '무관중 경기' 개최를 사전에 아시아축구연맹(AFC)과 협의를 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AFC 관계자는 "(북한의 무관중 경기는) 의외다. 전혀 조율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북한은 전날 양팀 매니저와 경기 감독관, 안전담당관 등이 참석한 회의 때도 예상 관중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4만명 정도 들어올 것 같다'고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축구협회 관계자는 "북한이 우리 취재진과 중계진, 응원단의 방북을 불허해 국제적인 관례를 어겼다는 비난을 받는 상황에서 대규모 홈 관중을 동원했을 때의 부담을 의식했을 수도 있다"면서 "그러나 우리 선수단이 돌아와 봐야 정확한 무관중 경기 이유를 확인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