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재현 "사용후 핵연료 관리 실태 파악 위해 감사 실시해야해"外[국회소식]
백재현 "사용후 핵연료 관리 실태 파악 위해 감사 실시해야해"外[국회소식]
  • 보도본부 | 최지민 pro
  • 승인 2019.10.14 2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선뉴스 최지민] 2019년 10월 14일 월요일의 국내정세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사용후 핵연료 관리 실태 파악 위해 감사 실시해야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은 14일 사용후 핵연료 관리 실태를 정확히 파악하기 위해 한국수력원자력에 대해 감사원 감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조국은 사퇴했지만 국가 정상화는 이제부터 시작"
자유한국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전격 사의를 표명하면서 두달여 이어진 '조국 정국'이 일단락됐지만 대여 공세의 고삐는 오히려 바짝 쥘 태세를 보이고 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퇴근길 기자들과 만나 "조국은 사퇴했지만 국가 정상화는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헌정 유린과 조국 사퇴에 관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조국, 늦게나마 사퇴 결정한 것 환영"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이 국민의 목소리를 들어 늦게나마 사퇴를 결정한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이 강조한 검찰개혁은 물론 조 장관에게 제기된 의혹들에 대한 수사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진행돼야 한다"며 "이번 사태를 계기로 드러난 기득권 계층의 특권과 반칙이 계속 이어지지 않도록 입법과 제도 차원에서 공정과 정의를 세우는 방법이 고민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민주평화당
민주평화당  "국가의 분열 책임은 오롯이 대통령과 민주당에 있다"
민주평화당 전북도당은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에 대해 "책임을 지고 대통령은 사과하고 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는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도당은 성명을 통해 "공정과 정의 실현, 기득권에 대한 국민적 저항으로 나라가 반 토막 난 조국 사태는 국론 분열, 진영 간 대립이라는 민족적 아픔으로 남게 됐다"며 "국가의 분열 책임은 오롯이 대통령과 민주당에 있다"고 비판했다.


연예·스포츠 인기뉴스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