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민티' 정체는? "소녀주의보 제작자 맞다...37세는 아냐"
래퍼 '민티' 정체는? "소녀주의보 제작자 맞다...37세는 아냐"
  • 보도본부 | 김정연 기자
  • 승인 2019.10.10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등래퍼2' 지원 영상으로 화제를 모은 래퍼 민티 측이 나이 조작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10일 소속사 코로나엑스 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민티는 자신을 둘러싼 소문들에 무거운 마음으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라며 "본인은 가족과 팬들에게 상처를 안길 염려에 이번 일을 조용히 넘기려 했으나, 민티를 믿고 사랑해주시는 팬분들에게 더한 상심을 안길 우려가 있다고 판단해 사실과 달리 떠도는 소문에 대해 정확한 입장을 전해드리고자 한다"라고 전했다.

출처_민티 SNS
출처_민티 SNS

이어 "민티는 알파카 프로덕션의 대표이자 소녀주의보의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또한 "민티의 실제 나이는 37세가 아닌 28세이며, 제작을 24세부터 시작했기 때문에 30대로 오해한 부분이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현재 민티는 극심한 스트레스로 인해 식이장애를 앓고 있다. 팬들의 응원 아래 상담치료를 시작했으며 아직까지도 일반식을 먹지 못하는 상태"라고 전했다.

끝으로 소속사는 "앞선 소문들과 관련해 민티 본인이 오늘(10일) 정오 직접 유튜브 영상으로 입장을 재차 전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고등래퍼2' 지원 영상에서 민티는 'Eat Me'라는 글귀가 적힌 상의를 입고 독특한 장르의 래핑을 선보인 바 있다.


닫기